공저 책만 벌써 3번째가 됩니다. 사실 4번째가 될 수도 있습니다. ^^;

지금까지 3권의 책에 모두 공저로 참여하게 되었는데요. 과거의 2권은 아무것도 모르는 꼬꼬마 시절에 여러분들의 도움을 받아서 했었구요. 이번에도 그렇게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1. 블로그로 살아남다
 디자인이나 내용은 전문 출판사에서 발행되지 않았지만 꽤 의미가 큰 책입니다. 이 블로그에 그에 대한 히스토리가 담겨 있기도 합니다. 

2. 블로고수
이 책은 인터넷과 소셜미디어의 정보소외계층을 위한 자료집 형식의 책입니다. 

제가 공저로 참여한 책 3.'모바일 인사이트'가 출간되어 각종 서점에서 보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책 자세히 보기 : http://goo.gl/KFtWwi)  퍼플프렌즈 모바일마케팅연구소 이구환 소장님은 1장 모바일 마케터로 사는 법을, RiotGames 홍준 이사님은 눈에 띄는 모바일앱 마케팅을, Dmajor 호빈경 팀장님은 흩어진 소비자를 모으는 모바일 메신저 마케팅을, 저는 4장 소비자와 소통하는 ICSNS 를 담당하였습니다. Intel Korea 김용수 상무님은 미래를 준비하는 사물인터넷에 대해서 짚어주셨습니다.

**책 정보 보기 : http://goo.gl/KFtWwi

그리고 행간 출판사 의 마케팅으로 고생중이신 김남길 부장님 김현아 대리님 감사드리고 책이 나오기까지 애써주신 퍼플 모바일마케팅연구소 김태은 연구원님에게도 각별한 감사의 말씀드립니다. ^^

참고로 이 책은 세종대학교와 한신대학교 광고홍보학과의 부교재로도 사용이 된다는 소식도 들었습니다. 아무쪼록 미래의 인재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제가 쓴 4장 내용 간단 소개해드리면

4장 소비자와 소통하라 : ICSNS 마케팅

1. 대중이 사라진 사회
작은 것이 큰 것인 세상이 왔다 | 개인적 가치는 어떻게 확산되는가 | 검색과 추천의 전쟁이 시작되었다 | 일상을 기록하고 친구를 검색하다

2. SNS의 진화와 마케팅의 변화
포털에서 소셜로 플랫폼은 진화한다 | ICSNS의 세 가지 핵심 요소 | 소셜미디어 마케팅 따라하기

3. 소셜 트렌드는 마케팅을 변화시킨다
광고의 이미지를 극대화하라 | 참여하고 싶은 이벤트를 만들어라 | 더 좁아지고 새로워질 것이다 | 고객과의 소통이 품질을 앞선다

전반적으로 작은 것에 대한 내용들이 어떻게 영향을 끼치며 마케터들이 어떤 감을 가지고 접근해야 하는지에 대한 내용입니다.

마케팅에 초점을 둔 책이므로 IT 분야에 계신 분은 물론 마케팅에 종사하는 분께도 도움이 되는 책입니다. 많은 성원 부탁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ICSNS(버티컬 SNS)가 대세가 될까요??ICSNS(버티컬 SNS)가 대세가 될까요??

사람은 참으로 많은 것을 담은 "그릇"과도 같다. 동시에 유니크하다. 지문과 DNA로 세상 모든 사람들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은 잠시 생각하면 놀라운 일임에 틀림없다. 심지어 세계 최대의 인터넷 쇼핑몰인 아마존의 CEO인 제프 베조스는 그런 의미에서 이런 말을 했는지도 모르겠다.

만약 6,000만명의 소비자가 있다면 아마존은 6,000만개의 쇼핑몰을 제공하겠다.

세상 모든 사람들이 유니크하기 때문에 각자가 가진 성향도 비슷해보이지만 모두 다르다.

예를 들어 학교 인맥만으로 사람들의 관계 서비스를 만들었던 아이러브스쿨 같은 서비스는 초반 여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어느순간 그 수명을 다했었다. 외부, 내부의 환경변화 함께 시간에 따라 일부 유니크한 특징 및 성향을 가진 사람들도 변하기 때문이리라.

어느 틀(프레임)안에 가두는 것이 애초부터 불가능할지도 모른다.

페이스북은 올해 사용자가 정말로(?) 13억명을 돌파를 앞두고 있다. 그리고 아이러니하게도 동시에 path나 밴드처럼 폐쇄형 SNS? 버티컬SNS로 무수히 분화하고 있다.

필자는 이를 ICSNS(Interest Curation SNS)로 정의하기도 했다. 하나의 소우주와도 같은 사람이 갖고 있는 여러가지 특징과 성향, BIO에 따른 사람들의 이합집산이 이러한 서비스들의 양산에 기여하고 있다. 초연결사회를 단적으로 보여주기도 한다.

이러한 세계적인 트렌드는 우리나라도 예외일 수 없었다.

하나 흥미로운 앱을 소개하겠다. 포스퀘어 초창기 멤버들이 떠나는 뉴스들을 보면서 포스퀘어는 이렇게 급 황혼기를 맞는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을 무렵 혜성과도 같이 등장한 앱이 있었으니 바로 "트랭글GPS" 이다.

아웃도어앱이라는 컨셉으로 포스퀘어와 같은 친구경쟁과 뱃지인증의 기능을 갖고 있다.
등산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이미 그 명성이 자자하다. 산을 정복하고 나서 인증하는 방법이 단체 등반 사진 정도로 애매했었는데 이 앱은 그 인증을 정확하게(?) 해줌과 동시에 SNS의 특성상 같은 주제(등산, 사이클, 러닝...)로 사람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현 40만이 넘고 올해 100만을 목표로 하고 있다. 

페이스북처럼 "13억" 이러한 압도적인 숫자를 보여주지는 않는다. 그러나 방문율이 높고 등산이라는 특정 카테고리이기 때문에 관련 업종의 회사들은 입맛에 맞는 타겟을 가지고 있는 이 앱이 꽤나 매력적일 것이다.

네이버나 페이스북의 타겟광고와는 차원이 다르다. 나이, 성별, 결혼유무와 같은 고리타분한 BIO정보들이 무색해지는 순간이다.

꼭 13억 SNS를 모두가 만들 필요는 없잖아요. 명확한 타겟팅되어 있는 50만을 끌어 모으는 것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다섯가지 느낌의 디자인 이상해요

다섯가지 느낌의 디자인 이상해요


일반적으로 Photo Sharing 으로 보면 좋겠지만 편의상 작은 의미의 ICSNS(Interest Curation SNS) 로 표현하고자 합니다. 

아래의 표는 포스퀘어 한국 사용자 그룹 오픈 세미나 때 발표한 자료인데요. 이제서야 올립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판단임을 먼저 밝힙니다. 지금까지 나온 거의 대부분 서비스가 망라 되어 있습니다. 최근에 카카오 스토리는 반향이 커서 괴물로써의 면모를 보이며 등장했습니다. 그래서 또 부랴 부랴 급하게 칼럼 하나 추가해서 넣었습니다 푸딩투가 자칫 머쓱해지지 않았으면 합니다. 

보시고 의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좌우 스크롤을 좀 하시면 다 보실 수 있어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트랙백  2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A thousand-li journey is started by taking the first step.Best Wishes!
  2. 나는 귀하의 사이트를 방문 사랑하고 공유하는 모든 기능을 알아요. 당신이 사이트와 믿을 수 있습니다. 애쓰세요. 당신이 결과를 얻을 좋겠어.
  3. 나는 귀하의 사이트를 방문 사랑하고 공유하는 모든 기능을 알아요. 당신이 사이트와 믿을 수 있습니다. 애쓰세요. 당신이 결과를 얻을 좋겠어.
  4. possibly an individual are certain to get that in every a few.
    www.louisvuittonukme.co.uk
  5. It really is significant to speak about exactly where holidays will choose location and which traditions they will choose to celebrate.
secret

"정보의 홍수"라는 단어는 지금의 SoLoMo(소셜+로컬+모바일) 시대에 진부해져 버렸습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2012년, 여러가지 트랜드 중에 Big Data 가 큰 이슈라고도 합니다. 또 2009년 web2.0 summit 에서 팀오라일리가 언급한 단어 중 Information Shadow(정보의 그림자?)도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 정보의 그림자는 사물과 행동의 단면들이 다양한 맥락하에 디지털 정보화되고 있는 현상을 이야기 했습니다. 

다들 비슷비슷한 단어로 이 시대의 키워드를 잡고 있고, 단어마저도 트랜디하게 표현되고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복잡다단한 트랜드를 극명하게 반영하는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바로 Pinterest와 Path입니다. Path는 지난 포스팅에서 이야기 했으니 오늘은 Pinterest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먼저, Pinterest와 Path는 ICSNS(Interest Curation SNS)로 정의하고자합니다.

Pinterest를 한번 볼까요? 최근에 "Surprise hit Pinterest a top 10 most-trafficked social network" 제목의 기사가 하나 떴습니다. 놀랍게도 아래 그림처럼 그 유명한(?)구글플러스보다도 고고한(?) 텀블러보다도 높은 순위인 7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아래 그래프에서 보면 불과 4개월만에 429% 성장을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근래에 이렇게 폭풍 성장하는 서비스가 있나 싶습니다. 정말 " HOT"한 서비스입니다. 


Pinterest 란? 간단한 온라인 게시판 서비스로써 "Pin"이라는 코르크 판대기에 찝는 핀처럼 사용자의 관심사(이미지,링크,상품 등등)등에 대해 선호도를 "Pin" 으로 표시,표현하면서 서로 공유하는 서비스입니다. "Repinned"라고 해서 트위터의 "Retweet"처럼 공유할 수 도 있습니다. 게다가 상거래도 가능해서 브랜드등을 통한 자체수익을 내는 구조로 설계되었습니다. 게다가 N스크린에도 최적화되어 있는 서비스입니다.

 

충분히 여타 기존의 서비스를 위협할만한 신성 서비스입니다.

앞에서 ICSNS 라는 용어를 언급했습니다. 이에 대한 설명을 하면, 기존의 인터넷 서비스들은 계속해서 파편화되어 발전해왔습니다. 물론 중간에 파편화 된 서비스들끼리 매쉽업 되기도 하고 어떤 기능들이 수렴되어 보완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어떤 단순한 한 기능을 잘 수행만해도 꽤 인기를 끌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카카오톡,트위터죠.

더 단순하게 인터넷 서비스의 흐름을 표현하면, 뉴스그룹 이 모여 카페가 되고 카페의 게시판이 나와 블로그가 되고 블로그의 댓글이 나와 트위터가 되었다고 해보죠. 트위터와 장소가 만나서 포스퀘어가 되었습니다. 트위터와 음악이 만나 사운드트래킹이 되었습니다. 심지어 잠자고 일어나는 시간까지 공유하는 path까지, 생각해보면 일상생활을 공유하는 것도 큰 카테고리에서 더 작은 카테고리로의 더 세분화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연장선 상에서의 Pinterest 는 어느날 갑자기 튀어 나온 것이 아닌 시대의 부름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이미 페이스북은 얼마전 타임라인 공식 업데이트를 통해서 음악,뉴스,게임등 기타 관심사(interest) 공유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을 마쳤습니다. 그리고 2월 1일 IPO를 성사시킵니다. 

마크 주커버그는 투자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

  • Finally, as more of the economy moves towards higher-quality products that are personalized, we also expect to see the emergence of new services that are social by design to address the large worldwide problems we face in job creation, education and health care. We look forward to doing what we can to help this progress.

 towards higher-quality products that are personalized 라는 표현을 합니다. 개인의 일상생활을 표현하고 기록하고 소비하는 서비스(제품)등은 더욱 더 정교해질 것이며, 서비스를 사용하는지조차 인식하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이제 어느 누가 먼저 사람들의 라이프사이클(with interest)과 시간을 점유하느냐에 달린 시대가 되었습니다. 2012년에 가장 큰 트랜드가 될 것입니다. 사람들의 라이프사이클을 통한 시간을 점유할 수 있는 ICSNS(Interest Curation SNS) 들의 대 경쟁이 도래하게 되었습니다. facebook VS Path VS Pinterest VS foursquare ... 등의 흥미진진한 경쟁을 가만히 앉아서 땅콩을 먹으며 감상할지, 그 틈바구니에서 한다리 걸쳐 같이 숨을 쉴지는 이제 여러분의 결정에 달려있습니다. 

정말 트위터 초창기처럼, 페이스북처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쓰게 됩디다. ㅋㅋ 뜨는 서비스는 다 이유가 있어요~ 참, Pinterest 는 사용하려면 초대가 필요합니다. 아래 비밀댓글이나 쪽찌로 메일 주소를 알려주시면 초대해드리겠습니다. 

제 주소는 http://pinterest.com/hyunwungjae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트랙백  4 , 댓글  49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밀댓글입니다
  3. 비밀댓글입니다
  4. 비밀댓글입니다
  5. 비밀댓글입니다
  6. 비밀댓글입니다
  7. 비밀댓글입니다
  8. 비밀댓글입니다
  9. 비밀댓글입니다
  10. 비밀댓글입니다
  11. 정치인은 공개 스냅 샷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품위있는 시각을 가지고 있어야합니다. 그 이유는 사람들이 정부에있는 사람들의 대표적인을당한 사람이다.
  12. 기업의 수는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사용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또한 비즈니스 카드 또는 청구서의 뒷면에 부착 할것입니다, 일부 직접 물어 직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13. 정치인은 공개 스냅 샷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품위있는 시각을 가지고 있어야합니다. 그 이유는 사람들이 정부에있는 사람들의 대표적인을당한 사람이다.
  14. 경력 계획은 대학 학생들을위한 좋은 수 있습니다. 이 사실로 인해, 그들은 부적절한 일을 선출하지 않습니다. 또한 직업의 인식.
  15. 당신은을 사용 할게요이 시스템 또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다른 일을 실현시킬 수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당신은 매뉴얼을 읽어 예를 들어 같은 여러 가지를 볼한다고.
  16. 사진의 결과는 여러 측면에 따라 달라집니다. 카메라의 픽셀 정말 좋은 효과를 얻을 수있는 부분 중 하나입니다. 그런 다음 사진을 찍고의 방법은 추가적으로 결과에 영향을 미칩니다.
  17. 그들이 당신에게 무언가를 판매하거나 제공하려는 경우에도 언젠가는 당신에게서 물건을 구입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잠재 고객으로 문을 입력 사람을 취급합니다.
  18. 많은 사람들이 세계에서 많은 나라에서 수행 할 수있는 일이 아니었다 전쟁에 대한 결정을 복용에 전쟁을 피할 수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19. 제시 아이디어와 전략은 특별한 기술을 필요로하지 않으며 또한 많은 시간을 차지하지 않습니다. 사업 사람들은 수십 년에 대한 계획을하지, 직접 또는 즉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사업 속도가 느린 경우, 그들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뭔가를 할 수 있도록 싶었어요.
  20. 단, 자녀가 때로는 사람들이 아이들 쇼핑 시간이 걸릴해야 할 많은 잠재 고객이 있습니다. 시장의 리더와 경쟁 할하고 혜택을 받게 될 것입니다 전에 업계에서 아이들을 제공합니다.
  21. 소액 금융은 컷 다시 분류 명입니다. 이것에 대한 이유는 그들이 훨씬 더 생활을 할 것입니다. 그들은 소액 금융 사업의 일부 개인 대출이있을 수 있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