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하면 문제없다니까준비하면 문제없다니까


20 Ways Brands Can Prepare For Facebook Changes


이라는 글을 보고 예전에도 그랬지만 요즘은 더 심하게 업데이트(그라프서치 & 새로운 타임라인, 프로필)하시는 페이스북에 대해 나름 정리할 필요가 있어 기록차원에서... 
위의 글에 충실하게 반영하기도 하고 중복이 될 수도 있고 다소 다른 내용이 될 수도 있을 듯

자아 주커버그에 대처해볼까?

1. 계정들의 리스트화
- 보통 페이지의 알림 받기 기능이 있고 리스트에 추가하기 기능이 있다. 일반 페북 사용자들은 통 모를 것들... 이런것들에 대한 이벤트를 할 필요가 있을까? 체리피커들은 알까? 가끔 이벤트 발표가 나면 부리나케 와서 댓글을 다는 걸 보면 그럴수도 있겠다 싶기도 하고
- 일단 페북의 검색이 전체 검색이 아닌 것이 문제 ㅡ,.ㅡ 그래서 강제 인게이지먼트 요소를 위한 꼼수가 필요한건 아닌지

2. 페이지 카테고리 정보 업데이트하기
- 의외로 페이지에 카테고리 업데이트 안한 페이지들은 체크해야 할듯

3. 관심사 정보 관리 필요
- 자신(브랜드 포함)이 좋아요한 콘텐츠에 대해서 정리할 필요가 있어 보임. 엄한, 야한, 쓸데없는 관심사로 인해 본의 아니게 그라프써치에 걸리면 그닥... 특히 새로 페이지를 인수인계 받았다면? 검색은 필수인듯

4. 이미지화된 콘텐츠에 대한 정의 필요
- 요즘 인포그래픽이니 이미지 커뮤니케이션이니 대세인 것은 알겠는데 이게 쉬운 것은 아니라서 나름 가이드 라인을 정해놓지만 굳이 모범생같은 모습이 아니어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
- 그나저나 페북 광고 시 이미지 텍스트 20% 제한은 너무 하심!!!

5. 메타태그 관리
- 링크 정보를 업데이트할 때 미리보기 상태에서 이미지 선택과 텍스트 정리등 메타태그 정리는 깔끔하게 정리하는 것이 좋을 듯. 콘텐츠 업데이트 가이드 라인에 들어가야

6. 고퀄 이미지 사용 권장
- 기업이 운영하는 블로그나 페북페이지들의 공수가 갈수록 늘어날듯 되도록, 최소한  552 pixels 정도는 되도록 작업해야

7. 체크인 독려
- 포당 당주를 3년 넘게 하면서 주위에 체크인하는 분들은 보면 꽤 Geek스런 분들을 많이 보게 되는데 체크인이 생각보다 일반인들(?)에게 장벽이 꽤 높음
- 그럼에도 불구하고 페북 체크인을 비롯 카카오체크인도 눈여겨봐야 할듯 이 동네는 언제 훅 ~ 넘어갈지 모르기에... 그리고 오히려 인게지나 새로운 붐업 영역이 될수도

8. 새로운 뉴스 피드에 귀쫑끗해야
- 최신 소식
- 모든 친구들 공개
- 사진피드
- 구독자들

9. 도달지수에 대한 준비
- 제발 페북은 도달지수에 대해 오락가락하지 말았으면...
- 기업이 페북 타임라인에서 친구 타임라인과 경쟁하라는데 이건 뭐...

10. 트렌드해져라...져라..
- 말이 쉽지 ... 췟
- "감" 유지 하는 것도 힘들다.
- 몇몇 페이지를 제외하고 자기의 목소리를 내는 페이지가 드물긴 하다. 자신의 색을 갖는다는 것은 꽤 어렵지만 한번 자기의 색을 찾게 되면 그 결과는 꽤 달콤하다

11. 목표? 비전을 공유하라
- 그 브랜드의 비전을 항상 알게 모르게 노출시켜야 하는데 그 비전이 사용자단에 얼마나 어필 할 수 있을지... 그래서 강력한 브랜드를 구축한 페이지들이 오프라인의 영향력을 그대로 온라인에 반영되는 것을 보게 되면 ... 어쩔

12. 콘텐츠 최적화하기
- 페북 콘텐츠는 3시간의 싸움인듯, 통상 3시간 정도 노출 된다고 하는데 그나마도 75%정도가 그렇다고
- 대략 그렇다는 것이고 페이지 마다 사용자의 특성을 파악해서 최적화해야 할듯, 친구라도 자주 업데이트 하면 친구 끊기가 들어가시니...

13. 페북 포토 피드에 대비해야
- 고퀄 포토 뉴스피드가 생기는 모양... 

14. 커버 포토의 뉴스피드 노출에 대비해야
- 이미 타임라인에 적용된 부분이라 관리를 해야하지만 이렇게 관리 포인트가 늘어서야 원... 페북이 모든 타임라인을 광고판으로 만들 모양
- 커버 이미지에 사람들이 반응하도록 하는 아이디어 강력히 구함!!!

15. 멀티미디어에 대해 고려
- 하드웨어, 통신 속도, 저작 소프트웨어 등의 발전에 힘입어 동영상 제작 및 유통이 점점 가벼워지고 있으나 ... 아직은 아직은... 비싼 콘텐츠임에는 틀림 없음

16. Graph Search 에 대한 이해 필요
- 결국 사람들의 관심사 정보를 얼마나 페북이 제공해 줄 수 있느냐?, 그 정보를 어떻게 활용할 것이냐? 마케터에게는 상당히 달콤한 영역인데 아직 심도있게 활용하는 서비스나 앱은 글쎄...

17. 사진에 대한 정리 필요
- 사진에 대한 설명을 간략하게
- 사진앨범을 활용하여 정리정도 필요
- 사진에 대한 각종 필요한 태그도 꺠알같이

18. 재미...재미...재미...
- 입이 아프다

19. 그들이 왜 우리 페이지를 좋아요 했을까? 를 생각
- 진지하게 생각해봐야 할 타이밍
- 체리피커도 많을 것이고 정말 고객일 경우도 많을 것이고, 중요한 것은 그들에게 유용하지 않을 경우 점점 힘들어질 것이라는 것
- 그래서 그들과 함꼐 할 수 있는 놀이문화를 정착시키는 것에 대해 관심이 많음

20. 페북외에도 소셜미디어는 많다
- 항상 귀를 열고 페북이 망하는지 흥하는지 카카오 페이지는 뭔지, 카카오스토리의 기업페이지가 나온다던데, 핀터레스트는 어떻게? 기타 채널들에 대해 귀 쫑끗 쫑끗해야...

적고 보니 중복 되는 것도 있고 어디까지나 정리하는 정도라고 했으니... 했으니 (후다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정보의 홍수"라는 단어는 지금의 SoLoMo(소셜+로컬+모바일) 시대에 진부해져 버렸습니다. 많은 전문가들이 2012년, 여러가지 트랜드 중에 Big Data 가 큰 이슈라고도 합니다. 또 2009년 web2.0 summit 에서 팀오라일리가 언급한 단어 중 Information Shadow(정보의 그림자?)도 잘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이 정보의 그림자는 사물과 행동의 단면들이 다양한 맥락하에 디지털 정보화되고 있는 현상을 이야기 했습니다. 

다들 비슷비슷한 단어로 이 시대의 키워드를 잡고 있고, 단어마저도 트랜디하게 표현되고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복잡다단한 트랜드를 극명하게 반영하는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바로 Pinterest와 Path입니다. Path는 지난 포스팅에서 이야기 했으니 오늘은 Pinterest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먼저, Pinterest와 Path는 ICSNS(Interest Curation SNS)로 정의하고자합니다.

Pinterest를 한번 볼까요? 최근에 "Surprise hit Pinterest a top 10 most-trafficked social network" 제목의 기사가 하나 떴습니다. 놀랍게도 아래 그림처럼 그 유명한(?)구글플러스보다도 고고한(?) 텀블러보다도 높은 순위인 7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또한 아래 그래프에서 보면 불과 4개월만에 429% 성장을 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근래에 이렇게 폭풍 성장하는 서비스가 있나 싶습니다. 정말 " HOT"한 서비스입니다. 


Pinterest 란? 간단한 온라인 게시판 서비스로써 "Pin"이라는 코르크 판대기에 찝는 핀처럼 사용자의 관심사(이미지,링크,상품 등등)등에 대해 선호도를 "Pin" 으로 표시,표현하면서 서로 공유하는 서비스입니다. "Repinned"라고 해서 트위터의 "Retweet"처럼 공유할 수 도 있습니다. 게다가 상거래도 가능해서 브랜드등을 통한 자체수익을 내는 구조로 설계되었습니다. 게다가 N스크린에도 최적화되어 있는 서비스입니다.

 

충분히 여타 기존의 서비스를 위협할만한 신성 서비스입니다.

앞에서 ICSNS 라는 용어를 언급했습니다. 이에 대한 설명을 하면, 기존의 인터넷 서비스들은 계속해서 파편화되어 발전해왔습니다. 물론 중간에 파편화 된 서비스들끼리 매쉽업 되기도 하고 어떤 기능들이 수렴되어 보완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스마트폰이 대중화되면서 어떤 단순한 한 기능을 잘 수행만해도 꽤 인기를 끌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카카오톡,트위터죠.

더 단순하게 인터넷 서비스의 흐름을 표현하면, 뉴스그룹 이 모여 카페가 되고 카페의 게시판이 나와 블로그가 되고 블로그의 댓글이 나와 트위터가 되었다고 해보죠. 트위터와 장소가 만나서 포스퀘어가 되었습니다. 트위터와 음악이 만나 사운드트래킹이 되었습니다. 심지어 잠자고 일어나는 시간까지 공유하는 path까지, 생각해보면 일상생활을 공유하는 것도 큰 카테고리에서 더 작은 카테고리로의 더 세분화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연장선 상에서의 Pinterest 는 어느날 갑자기 튀어 나온 것이 아닌 시대의 부름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이미 페이스북은 얼마전 타임라인 공식 업데이트를 통해서 음악,뉴스,게임등 기타 관심사(interest) 공유에 대한 대대적인 개편을 마쳤습니다. 그리고 2월 1일 IPO를 성사시킵니다. 

마크 주커버그는 투자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

  • Finally, as more of the economy moves towards higher-quality products that are personalized, we also expect to see the emergence of new services that are social by design to address the large worldwide problems we face in job creation, education and health care. We look forward to doing what we can to help this progress.

 towards higher-quality products that are personalized 라는 표현을 합니다. 개인의 일상생활을 표현하고 기록하고 소비하는 서비스(제품)등은 더욱 더 정교해질 것이며, 서비스를 사용하는지조차 인식하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이제 어느 누가 먼저 사람들의 라이프사이클(with interest)과 시간을 점유하느냐에 달린 시대가 되었습니다. 2012년에 가장 큰 트랜드가 될 것입니다. 사람들의 라이프사이클을 통한 시간을 점유할 수 있는 ICSNS(Interest Curation SNS) 들의 대 경쟁이 도래하게 되었습니다. facebook VS Path VS Pinterest VS foursquare ... 등의 흥미진진한 경쟁을 가만히 앉아서 땅콩을 먹으며 감상할지, 그 틈바구니에서 한다리 걸쳐 같이 숨을 쉴지는 이제 여러분의 결정에 달려있습니다. 

정말 트위터 초창기처럼, 페이스북처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쓰게 됩디다. ㅋㅋ 뜨는 서비스는 다 이유가 있어요~ 참, Pinterest 는 사용하려면 초대가 필요합니다. 아래 비밀댓글이나 쪽찌로 메일 주소를 알려주시면 초대해드리겠습니다. 

제 주소는 http://pinterest.com/hyunwungjae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트랙백  4 , 댓글  49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밀댓글입니다
  3. 비밀댓글입니다
  4. 비밀댓글입니다
  5. 비밀댓글입니다
  6. 비밀댓글입니다
  7. 비밀댓글입니다
  8. 비밀댓글입니다
  9. 비밀댓글입니다
  10. 비밀댓글입니다
  11. 정치인은 공개 스냅 샷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품위있는 시각을 가지고 있어야합니다. 그 이유는 사람들이 정부에있는 사람들의 대표적인을당한 사람이다.
  12. 기업의 수는이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사용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또한 비즈니스 카드 또는 청구서의 뒷면에 부착 할것입니다, 일부 직접 물어 직원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13. 정치인은 공개 스냅 샷을 수 있습니다. 그들은 품위있는 시각을 가지고 있어야합니다. 그 이유는 사람들이 정부에있는 사람들의 대표적인을당한 사람이다.
  14. 경력 계획은 대학 학생들을위한 좋은 수 있습니다. 이 사실로 인해, 그들은 부적절한 일을 선출하지 않습니다. 또한 직업의 인식.
  15. 당신은을 사용 할게요이 시스템 또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다른 일을 실현시킬 수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당신은 매뉴얼을 읽어 예를 들어 같은 여러 가지를 볼한다고.
  16. 사진의 결과는 여러 측면에 따라 달라집니다. 카메라의 픽셀 정말 좋은 효과를 얻을 수있는 부분 중 하나입니다. 그런 다음 사진을 찍고의 방법은 추가적으로 결과에 영향을 미칩니다.
  17. 그들이 당신에게 무언가를 판매하거나 제공하려는 경우에도 언젠가는 당신에게서 물건을 구입해야 할 수 있기 때문에 잠재 고객으로 문을 입력 사람을 취급합니다.
  18. 많은 사람들이 세계에서 많은 나라에서 수행 할 수있는 일이 아니었다 전쟁에 대한 결정을 복용에 전쟁을 피할 수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19. 제시 아이디어와 전략은 특별한 기술을 필요로하지 않으며 또한 많은 시간을 차지하지 않습니다. 사업 사람들은 수십 년에 대한 계획을하지, 직접 또는 즉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입니다. 사업 속도가 느린 경우, 그들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뭔가를 할 수 있도록 싶었어요.
  20. 단, 자녀가 때로는 사람들이 아이들 쇼핑 시간이 걸릴해야 할 많은 잠재 고객이 있습니다. 시장의 리더와 경쟁 할하고 혜택을 받게 될 것입니다 전에 업계에서 아이들을 제공합니다.
  21. 소액 금융은 컷 다시 분류 명입니다. 이것에 대한 이유는 그들이 훨씬 더 생활을 할 것입니다. 그들은 소액 금융 사업의 일부 개인 대출이있을 수 있습니다.
secret

path 2.0

path 2.0


아놕! 얼마 전부터 Path 알람이 정신없이 뜨기 시작했습니다. 앱에 들어가도 어디 설정할 수 있는 것도 없더군요. 뭐 이런 무지막지한 앱이 다 있나 싶었습니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업데이트(?)를 했습니다. ㅡ,.ㅡ
그런데 사실 Path 를 은근 좋아하는 매니아들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Path  잘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잠깐 소개하겠습니다. 

  1. "사람들과의 네트워크는 50명에서 150정도 가능하다"는 이론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앱
    그래서 친구 추가가 한정적입니다. 그런 점에서 페이스북의 개인정보침해와 같은 문제에 대해 어느정도 자유로울 수 있어요. "레알(오프라인) 친구와 가족만 써라"라는 이야기입니다. 위의 슬로건에도 나와 있지요.즉, SNS의 가장 기본적인 의미인 "you"의 정점이랄까요? 가까운 친구/가족들은 나를 표현하는 극대화된 형태가 아닌가 합니다.

  2. 현재 100만정도 사용자를 모았습니다.
    한정적인 친구만을 맺을 수 있는 path가 백만 사용자라니 놀랍습니다. 미쿡이라서 가능한건지 그만큼 신뢰도가 높은건지 “trusted relationships” 재미 있는 현상입니다. 좀 다르지만 우리나라의 "이음"과도 일맥상통하는 것 같습니다. 

  3. 구글에서 올초에 100만달러를 제시하며 팔라고 했지만 팔지 않았습니다.
    사실 path의 창립자들은 페이스북에서 잘나가던 친구들입니다. 그정도 푼돈(?)에 자신의 서비스를 안파는건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기도 합니다. 구글이 좀 더 배팅을 했으면 어땠을까? 합니다. 그래도 고왈라는 건져서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고왈라보다는 path가 더 경쟁력이 있어 보이긴 합니다만...

일단 서비스적인 컨셉로만 보면 위의 내용으로 설명이 된 것 같습니다. path 1.0 버전의 형태는 인스타그램과 그닥 다르지 않았습니다. 사진필터가 장착된 사진SNS이려니 했습니다. 사람들의 취향에 따라 path가 더 맘에 든다 였어요. 그리고 그 필터를 유로로 파는 수익모델을 제시 했습니다. 과연 살까? 라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instagram은 그 기능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었으니까요.


이번 Path 2.0은 무엇이 달라졌기에 요즘 갑자기 알람이 뜨고 instagram 열혈사용자인 제가 자꾸 path를 힐끔힐끔 거릴까요? 일단 소개 영상을 보시죠.


  1. 유려한 UI/UX
    최근에 Flipboard가 아이폰 앱이 등장했습니다. 아이폰에서 꽤 재미있는 사용자경험을 선사했는데 path도그러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정교한 터치감과 페이드아웃, 페이드인, 버튼의 역동성을 잘 구현해 내었습니다. 깔아보시면 앱니다.

  2. 페이스북화한 Life Log의 세분화
    이 부분은 논란이 있는 부분입니다만, 올해까지 앱의 트랜드는 사용자 생활패턴을 작은 단위를 나누어 각각 그 특색을 잡아 기록하는 앱들이 주류였습니다. (위치:포스퀘어, 콘텐츠:겟글루, 음악:사운드트랙킹... 등등) path도 그 범주에서 벗어나지 않지만 더 작은 부분들을 추가하였고 다른 콘텐츠들을 자연스럽게 추가했습니다. 앱계의 페이스북이 될 것 처럼 말이죠.

    1) 자고 일어나는 것에 대한 기록
    전 이 부분이 별 것 아니지만 꽤 의미있는 장치라고 생각합니다. 타임라인을 정말 타임라인스럽게 만드는 장치입니다.  게다가 내가 정말 아끼는 사람들의 일상이 아닙니까? 다른 이야기이긴 합니다만 몇십년 전만해도 우리나라 인사는 "밤새~안녕하십나까? 였으니 말입니다. 일어나기/잠자기 기능은 탁월한 생활의 발견의 기록이 아닌가 합니다. 게다가 자고 일어나는 이미지는 꽤 재미를 줍니다. 꼭 해보세요.

    2) 비디오, 위치 등 컨텐츠 기록
    페이스북, 트위터 공유는 기본이지만 드디어 포스퀘어가 붙었습니다. 그리고 사진 뿐만 아니라 비디오도 올릴 수 있을뿐더러 음악도 가능합니다. 그리고 포스퀘어에서 없어진 "Shout" 도 할 수 있어요. 꽤 많은 기능이 있지만 UI가 편해서 그렇게 복잡해보이지 않는 것도 장점입니다.

    3) 세분화에 따른 각 엑티비티 알람 표시
    pv가 제공됩니다. 내 콘텐츠를 몇명이 보았는지 말이죠. 작은 차이인데 인스타그램은 사람들이 직접 의사표시를 하지 않으면 내 사진을 봤는지 어떤지 알 수가 없는데 path는 pv를 보여줍니다. 그래서 더 적극적으로 의사표현을 하게 되고 관심을 가지게 됩니다. 

  3. 10개국 언어 지원
    우리라나 언어가 지원됩니다. 그것도 꽤, 잘..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이런점에서 우리나라 사용자들의 접근하는데 장점이 될 것 같습니다.

  4. 유료화 아이템 장착
    아무리 좋은 어플이라도 돈을 못벌어 지속가능하지 못한다면 안타까운 일입니다. 그러나 path는 이미 필터를 유료화했었고 이번에 업데이트 하면서 음악도 사운드트랙킹처럼 공유된 음악을 미리듣게 해주고 아이튠즈로 구매할 수 있는 링크를 주고 있습니다. 


전체적인 총평은 서비스를 만들다보면 이런 것도 붙이고 싶고 저것도 붙이고 싶고 그러다 보면 서비스가 어느새 걸레가 되어 있는 경우를 보는데요. 꽤 정교한 논의를 거쳐 잘 만들어진 깔끔한 한정식을 먹는 듯한 경험을 선사합니다. 모든것이 자연스럽고 억지스러운 것이 없었습니다. 그래도 사진 필터 기능은 아쉬워서 사진 공유는 인스타그램을 주로 사용합니다. 그 외 것들은 path 를 이용하게 되네요. 앞으로의 path의 행보가 기대가 됩니다.


앞으로의궁금한 점

  1. path는 인스타그램을 넘을 수 있을까요?
  2. path는 페이스북을 넘을 수 있을까요?
  3. path는 독자적인 영역을 구축할 수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트랙백  3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올린 글들을 볼 수 있게 해줍니다. 블로그로 보면 구독하기와 같은 기능입니다. 그래서 친구 신청해서 안받아준다고 서운해 하지 마세요. 받아보기 기능으로 그 분들의 소식을 접할 수 있습니다.
  2. 나는 오랫동안이 주제를 공부했습니다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대단한 게시물에 정보와 제가 다른 사람이 읽은 다른 콘텐츠에 보지 못했지만 몇 가지를 제공합니다.
  3. 나는 오랫동안이 주제를 공부했습니다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대단한 게시물에 정보와 제가 다른 사람이 읽은 다른 콘텐츠에 보지 못했지만 몇 가지를 제공합니다.
  4. 이 주제에 대한 지식이이 문서에서 끝까지 명확하다. 제가 이런 종류의 기사를 읽는 사랑, 난 당신이 그것을 업데이 트됩니다 바랍니다. 나와 함께 그것을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5. 이것은이 주제에 대한 좋은 책이 기사입니다. 저는 새로운 사업을 시작보고되어이 내 결정에 나를 도와준 소중한 정보입니다. 감사합니다.
  6. 이 문서에서는이 주제에 대한 몇 가지 위대하고 유용한 정보를 가지고 있습니다. 읽고 이해하기 쉬운 형식으로 그것을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7. http://www.michaelkorstyle.com
  8. 나는이 주제에 대한 리포트를하고있는 중이야. 당신의 기사는 정말 유용한 정보가 가득합니다. 내 다음 리포트에 대한 게시물을 확인하러 돌아 왔어요 확인합니다. 건배
  9. Nous sommes un professionnel de <a href="http://www.christianlouboutinspaschere.net/">christian louboutin pas cher</a> boutique en ligne, les moins chers et de meilleure qualité chaussures Christian Louboutin, à bas prix des chaussures <a href="http://www.christianlouboutinspaschere.net/specialsproducts/">louboutin soldes</a> pour vous de choisir votre meilleure option.Nous fournissons les chaussures <a href="http://www.christianlouboutinspaschere.net/hotproducts/">chaussure louboutin pas cher</a> de bonne qualité mais pas cher.Vous pouvez acheter facilement les modèles excellents de christian <a href="http://www.christianlouboutinspaschere.net/newproducts/"> christian louboutin paris</a>, Vous aimerez les Louboutin ici. Notre site sur la <a href="http://www.jimmychoopascher.org/">UGG Pas Cher</a> est certainement utile pour les gens qui aiment la marque <a href="http://www.jimmychoopascher.org/hotproducts">Boutique UGG Australia</a>. Il y a beaucoup de modèles et les nouveautés intéressantes de <a href="http://www.jimmychoopascher.org/">Bottes UGG Pas Cher </a> mais de qualit
  10. possibly an individual are certain to get that in every a few.
    www.louisvuittonoutletaol.com
secret

지난달 페이스북에서 F8 이라는 개발자컨퍼런스가 있었습니다. 이 날 창업자인 마크주커버그는 많은 신기능을 발표했습니다. 그래서 현재 적용된 기능도 있고 아직 적용되지 않은 기능도 있습니다. 만약 F8에서 발표한 내용이 구현이 된다면 어떻게 되는지 우선 소개 동영상부터 보시죠.


개인의 프로필 페이지가 타임라인으로 변화되면서 한 사람의 일상을 역사로 바꾸는 역활을 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현재 시간 기준으로 어떤 점이 바뀌었는지 알아보고 다른 SNS와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간단한 팁도 알려드리겠습니다. 한번 더 업데이트가 되면 그때 한번 정리하겠습니다.

스마트 리스트 기능

스마트 리스트 기능


스마트 리스트 기능

페이스북에 접속하면 보이는 뉴스피드 화면입니다. 좌측부터 차례대로 보겠습니다. 그동안 약간 혼잡했던 친구 리스트, 그룹, 페이지, 앱 을 리스트업해서 정리가 되었습니다. 특히 리스트 기능은 친구들의 공개된 정보를 기준으로 자동으로 리스트를 정해줍니다. 마찬가지로 그룹들도 직접 설정하지는 못하나 많이 방문하고 이야기하는 기준으로 리스트업 됩니다. 그 전에는 앱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지만 이제 맨 아래로 위치하게 되어 좀 더 사람과의 관계 위주로 변경되었습이다.

뉴스피드 설정

뉴스피드 설정

뉴스피드 설정

뉴스피드는 좀 더 많은 대화를 한사람이 더 잘 나오게 나타나도록 알고리즘이 변경되었습니다. 그에 따라 인기글/최신글에도 그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요. 그 부분도 옵션을 통해 설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최신글을 선택하면 최신글/상태 업데이트/페이지/질문으로 볼 수 있도록 나누어집니다. 그럼 옵션을 보겠습니다.

옵션 편집

옵션 편집


자주 교류하는 친구및 페이지만 본다든지 또는 모든 친구 및 페이지를 그냥 보겠다든지 설정할 수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자주 교류하는 친구 및 페이지를 선택했습니다. 그래서 이전 보다 제 글을 더 많이 좋아요해주고 댓글도 더 많이 달리는 것 같습니다. 그런 교류가 활발해졌다는 것에 대해서 꽤 성공적인 뉴스피드 업데이트가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한번 옵션을 체크해보세요.

프로필의 받아보기 / 받아보는 사람

프로필의 받아보기 / 받아보는 사람

프로필의 받아보기 / 받아보는 사람


이제 프로필로 이동해봅니다. 좌측에 보면 프로필 사진 아래 받아보기 / 받아보는 사람이 보일 겁니다. 트위터를 하시는 분들은 친숙하실 팔로잉, 팔로워 개념을 페이스북에도 발빠르게 도입한 것입니다. 친구를 맺지 않아도 상대방이 전체 공개로 올린 글들을 볼 수 있게 해줍니다. 블로그로 보면 구독하기와 같은 기능입니다. 그래서 친구 신청해서 안받아준다고 서운해 하지 마세요. 받아보기 기능으로 그 분들의 소식을 접할 수 있습니다. 

받아보기 방법은 프로필이나 다른 페이지에서 [받아보기] 버튼을 클릭하면 됩니다.

주커버그도 25명 정도 받아보는군요? ㅋㅋ 받아 보는 사람은 역시...ㅎㄷㄷ


마지막으로 구글플러스,트위터,페이스북을 한꺼번에 올리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Publisy Sync for Google+ & Facebook


브라우져 플러그인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을 브라우져에 설치하게 되면 위 그림과 같이 구글플러스와 트위터로 동시에 글을 보낼 수 있습니다. 구글플러스는 정보공개를 설정까지 할 수 있습니다. 아래 링크를 걸어둘테니 이동하셔서 설치해보세요.

Publisy Sync for Google+ & Facebook [클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4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게시물이 항목에 대한보기의 다른 지점으로 날 제공했다. 지금은 모든 게뿐만 아니라 이러한 방식으로 일할 수있다는 생각도 없었어요. 당신의 관점을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3. 내가 선택할 수 가능한 경력에해야 할 보고서의 일환으로이 주제를 탐구하고 있습니다. 귀하의 게시물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것은이 주제에 대한 귀중한 정보가 있습니다.
  4. 나는 사업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같이이 주제에 대한 정보를 찾을 수입니다. 당신은 상대적인 정보를 게시하고 지금은이 프로젝트를 완료하기 쉬워지고 감사합니다.
  5. 는 매우 교육적이 게시물을 발견. 이 주제에 대한 지식을 넓혀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니오뿐만 아니라 쓰기 자사의 커다란 조각을 의심 않습니다. 감사
  6. The first blow is half the battle.good luck!
  7. http://www.cheapmichaelkorsforsale.com
  8. 나는 귀하의 사이트를 방문 사랑하고 공유하는 모든 기능을 알아요. 당신이 사이트와 믿을 수 있습니다. 애쓰세요. 당신이 결과를 얻을 좋겠어.
  9. http://www.bestcheapoakleys.net
  10. 교육 콜라주는 항상 멋진 졸업 학생을 만들어야합니다. 그것은 언젠가는 젊은이의 학계 될 것입니다. 그들은 학생들이 강한 교육을 확인해야합니다.
  11. 고객들이 마음에 들지 있다고하면, 당신은 그들이 거리에 훌륭한 실행하기 전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언가를 무슨 일이 있었는지 찾아 수행 할 수있는 가능성이 있습니다.
  12. 대통령 후보는 훌륭한 인간이되어야합니다. 그는 / 그녀는 일을 할 수있는 위치에 있어야합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사람들을 위해 관심해야합니다.
  13. 당신은 자신의 이익뿐만 아니라 당신이 가진 능력에 맞게 선택할뿐만 아니라, 사용할 수있는 큰 리그의 많은 종류가있어.주제를 골라내는 게 결정을 내린 될 쉬운 고려되지 않습니다.
  14. 때때로, 우리는 사진을 홍보하는 돈 거래를 얻을 수 있습니다. 사진의 기사는 슈퍼 스타 있어야합니다. 사진도 사진 서비스 제공 업체 또는 지정 타블로이드 신문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15. 긍정적 인 사람들과 당신의 삶을 입력하고 부정적인 모든 것을 버린다. 당신이 무슨 짓을하는지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당신이 인치가있는 사업을 설정하는 계획을합니다. 당신은 당신이하는 일 사랑한다면, 그 결과는 매우 놀라운 수 있습니다.
  16. 게임 재생하는 자들에 대한 만족과 휴식의 느낌을 줄 것입니다 때문에 재생하는 사람들에게 만족을 줄 수있는 게임이 있습니다.
  17. possibly an individual are certain to get that in every a few.
    www.louisvuittonoutletaol.com
  18. 게임 재생하는 자들에 대한 만족과 휴식의 느낌을 줄 것입니다 때문에 재생하는 사람들에게 만족을 줄 수있는
  19. 우리는 종종 많은 중소 기업들이 첫 해에 드롭을 경험 한 생각도하게됩니다. 내 경험에서, 원인은 자본과 시장 능력의 부족의 부족이라고 두 가지가 있습니다. 이 사업을 실행하는 사람들이 매우 열심히, 일반적으로 아주 좋은 제품이 있습니다.
  20. 당신은 신문과 잡지를위한 안내 책자 및 팜플렛이나 광고를 만드는 문제를 얘기 한 경우, 제목은 모든 것입니다. 당신은 몇 초에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없는 경우 귀하의 시간과 돈을 낭비하고 있습니다.
  21. 자전거는 일반적으로 다른 모니터가 있습니다.다른 모니터는 일반적으로 대도시에서 발생합니다. 따라서, 이제 트래픽에 혼란을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secret

나는 체크인이다 (나체다) 응?!

나는 체크인이다 (나체다) 응?!


나가수의 옥주현에 대한 생각없는 네티즌들의 막말이 도를 넘었습니다. 너무 한다 싶습니다. 마녀사냥도 아니고 누가 그러더군요. 옥주현보다 열심히 살지도 않은 사람들이... 그렇습니다. 저도 사용자의 입장에서 소위 LBSNS 라고 하는 체크인 서비스들을 많이 접하게 되는데요. 참 앞에서 뒤에서 이러쿵 저러쿵 말하기 쉽습니다. 처음엔 LBSNS는 이래야 하고 저래야 하지 라고 말하게 됩니다. 팔짱끼고 뒷짐을 지고 말이죠. 

소위 현업플레이어들과 실제 사용자들의 갭은 생각보다 온도차이가 많이 납니다. 실제로 사업하는 사람들과 이야기하면서 느끼는 바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즘 국내 체크인 서비스에 대해 몇가지 이야기를 드리고자 합니다. 지금 나오는 국내서비스들은 크게 2가지 부류로 나누어집니다. 

  1. 포스퀘어와 비슷한 체크인 서비스
  2. 앱의 기능이 너무 많은 체크인 서비스

포스퀘어와 비슷한 서비스들이 많이 양산이 되면서 소비자들의 체크인 서비스에 대한 피로도가 상당합니다. 서비스만 다를 뿐 체크인 하는 행위는 비슷할뿐이죠. 서비스 사용 주기를 벗어난 지속가능한 서비스가 되는 시간이 점점 줄어들게 됩니다. 얼리어답터조차 피곤하게 느껴진다면 분명히 문제가 있는 것입니다.

기능이 너무 많다. 라는 것 또한 문제입니다. 이 기능도 되구요. 저 기능도 되구요. 이거 봐요? 신기하죠? 라고 했을 때 에도 난감합니다. 사용자들은 무엇부터 써야할지 모릅니다. 그나마 UI가 이거 먼저 하세요 라고 구성되어 있으면 다행입니다. 그렇게 가이드 되어 있는 앱도 드뭅니다. 

저의 체크인라이프가 정답은 아닙니다만, 제가 체크인 하는 행위를 설명해드리겠습니다. 

  • 체크인 할 때 장소가 너무 맘에 들 때는 인스타그램(사진공유 LBSNS)을 실행시킵니다. 
  • 아이팟 음악이 너무 맘에 들 때는 사운드트래킹(음악공유 LBSNS)을 실행시킵니다. 
  • 저녁 모임에서 술을 먹을 때는 언탭(술공유 LBSNS)을 실행시킵니다.
  • 캐러비안해적을 보고 나서는 겟글루(콘텐츠공유 LBSNS)를 실행시킵니다.
  • 조깅 및 트래킹을 하게 되면 런키퍼(운동공유 LBSNS)를 실행시킵니다.
  • 모임에서 모인 멤버들이 특별할 경우에 플레이스탭으로 소셜체크인(함께 동시 체크인)을 합니다.
  • 현재 위치에서 주위 사람들(불특정사람)이 궁금할 때는 아임인을 실행시켜 타임라인을 봅니다.

위의 활동을 보고 어떤 것이 느껴지시나요?

제가 감히 말씀 드리면 

  1. LBSNS는 생활에서 비롯되어야 합니다. 
  2. LBSNS는 사람을 연구해야 합니다. 

어려운 이야기입니다. 서로의 관점이 다르고 사람들의 성향이 다릅니다. 사람을 연구하여 이런 성향의 사람들을(절대 인구통계학적 분류를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어떤 생활패턴을 소비하게 하겠다. 라는 것이 선행되어야 합니다. 그것이 게임이 될 수 있거나 커뮤니티가 될 수 있거나  어떤 특정 콘텐츠가 되는 실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것들을 발견하는 천재가 하루속히 나와 세상을 좀 더 재미지게 만들었으면 좋겠습니다.

포스퀘어의 좋은 예

포스퀘어의 좋은 예

@jangsdays 님의 올려주신 트윗의 이미지입니다. 방콕에서의 포스퀘어 사용 현황이라고 합니다. 꽤 이상적인 사용 형태라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이 문서 주셔서 감사합니다! 당신을 축복합니다.
  2. possibly an individual are certain to get that in every a few.
    www.louisvuittonoutletaol.com
secret

아임인(아임IN) 드디어 기지개를 펴다

아임인(아임IN) 드디어 기지개를 펴다


아임인(아임IN) 드디어 기지개를 펴다. 라는 제목을 선택한 이유는 KTH 아임인이 뱃지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도입했다는 소식을 접해서 입니다. 단순히 뱃지를 도입했다고 무엇이 달라질까요? 저는 좀 의미를 부여하고 싶습니다.

얼마전에 개인적으로 체크인 서비스(LBSNS,포스퀘어) 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라고 페이스북에서 설문조사를 진행했습니다.

체크인하는 이유?

체크인하는 이유?


총 95명이 답변해 주셨습니다. 많은 인원수는 아니지만 경험상으로 모수가 많아지더라도 그렇게 차이가 나지 않을 것 같습니다.(체크인 서비스는 단순하니까욤) 

결과를 보면 뱃지가 2위지만 Lifelog인 1위와 큰 의미에서 그 맥을 함께합니다. 뱃지는 체크인 서비스를 사용자에게 경험하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특히 처음 체크인 서비스를 접한다면 더욱!!) 

어제 아임인의 태권브이 뱃지를 획득하자마자 그 뱃지를 어떻게 따는지에 대한 질문이 아임인 댓글로 달렸습니다. 전 아임인을 꽤 오랜만에 체크인 했는데 말이죠.

아임인이 공식적으로 이야기했고 많은 전문가들이 예견한 대로 뱃지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이제 돈을 벌겠다는 신호입니다. 어느정도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 줄 수 있는 90만 다운로드가 이루어진 시점입니다. 전략상 적절한 타이밍으로 보여집니다. 하반기에 스마트폰 2,000만대를 이를 것으로 보여지고 체크인 서비스가 생소하지만 포당 같은 앞선 그룹들이 경험을 나누어주고 있습니다. 일단 외형상, 사이즈면에서 포스퀘어를 비롯한 국내 LBSNS보다 유리한 고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아이폰으로 체크인하면 딸 수 있는 뱃지

아이폰으로 체크인하면 딸 수 있는 뱃지

아이폰 유저 체크인 수 4,272명

아이폰 유저 체크인 수 4,272명

태권브이 딱지

태권브이 딱지


실제 아이폰으로 체크인을 하면 위와 같은 아이폰 홀릭 뱃지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흥미로운 통계를 보여줍니다. 아이폰으로 체크인해서 받은 사람이 4,272명입니다. 제가 알기로 어제 뱃지가 도입되었는데 말이죠. 안드로이드도 대략 4,000명정도 언락 한 것 같습니다. 기타 스마트기기에서 언락된 것까지 퉁쳐서 9,000명이 된다고 칩시다. 하루만에 말이죠. 꽤 고무적인 결과입니다. 국내에서 그 어느 LBSNS도 이루지 못한 결과입니다.(뱃지를 같이 딴 다른 친구들을 보여주는 것도 꽤 재미있네요.)

다만 이번 ABC마트의 이벤트 사례는 이벤트 용 체크인에 의한 공해로 벌써부터 불평불만들이 나오고 있다는 점입니다. 트윗이나 페북 타임라인에 등장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아임인 타임라인에서 그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은 앞으로 이벤트를 할 때 염두해 두어야 할 포인트입니다.

다시 돌아와서 숫자도 숫자지만 딱지에서 그 모티브를 따온 뱃지 페이지도 인상적입니다. 요즘 세대들은 전혀 모르겠지만 제 나이 또래만해도 꽤 향수를 불러일으킬만한 컨셉입니다.
(아저씨 컨셉이라고 하시면 할 말 없습니다. ㅡ,.ㅡ) 

이제 아임인도 브랜드 페이지를 가져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포스퀘어의 뱃지는 미국의 문화나 특정 브랜드의 경험을 Lifelog로 남기면서 향유 할 수 있게 만들어줍니다. 단순 체크인만 하던 아임인이 차근 차근 핵심 기능들을 오픈하고 있어서 다른 국내 LBSNS 서비스들이 긴장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었습니다. 다른 사업자들의 고민이 많을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그렇다고 아임인이 고민거리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아임인의 불안요소들을 몇가지 뽑으면

  1. CRM으로 활용 할만한 유의미한 개인경험 POI 부족
  2. 친구가 아님에도 보여지는 타인의 민감한 체크인 정보들
아임인은 KTH에서 나온 만큼 전국의 모든 지역정보를 담고 있지요. 그래서 개인이 관여할만한 여지가 좀 적어진 것도 있고 체크인 시에도 장소와는 상관없는 정보들이 많습니다. 나중에 기업 마케팅 결과 측정 시 문제가 될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LBSNS의 태생적인 문제이기도 합니다. 개인정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컨셉상의 차이로 보여집니다만, 지역을 기반으로 친구가 아닌 사람들의 체크인 정보를 볼 수 있다는 정책은 양날의 검이 될 수 있습니다.

포스퀘어와 유사한 많은 서비스들의 요소들은 모두 나와 있습니다. 그 요소 들을 어떻게 세련되고 세심하게 디자인하느냐에 따라 LBSNS들의 향방이 달려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어떤 장인이 한땀 한땀 각 요소들의 가중치를 조절하느냐에 따라 판가름 나겠죠? 더 있겠지만 요소들을 뽑아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사람에 대한 이해
  2. 문화에 대한 이해
  3. SNS에 대한 성숙한 이해
  4. 장소에 대한 이해
국내 LBSNS의 재미있는 터닝포인트를 아임인이 만들어주었습니다. 앞으로 사용자들은 어떤 체크인 서비스를 더재미지게 사용할까요? 너무 궁금합니다. 
어떻게 생각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secret

우리 모두 천사가 되어보아요

우리 모두 천사가 되어보아요


트위터 유저가 1억명이면 1억개의 소통방식이 있는 것이 아닐까요? 라고 '욱'하며 트윗 날린 적이 있습니다. 그 트윗은 아래 트윗을 본 직 후였습니다.

동감 @????: 트위터를 좀 이용하는 사람들은 이 글에 대체로 동의하지 않을까요? 저도 이 쪽에 손을 듭니다. RT @???? 김주하 vs 소셜홀릭, 저는 이 쪽을 지지합니다. 


월요일 타임라인에 하나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 글에 있는 링크를 따라 가면 페북 노트에 올려진 글을 볼 수 있습니다. 원래 그런 편이 아닌데 읽다가 울컥했습니다. 요즘 소셜홀릭님과 김주하님의 공방전이 좀 사그라들긴 했는데그제 만해도 꽤 이슈였던 모양입니다.

요는 이렇습니다. 평소 김주하님의 트위을 보고 소셜홀릭님이 격한 트윗을 올렸죠. 이로 인해 김주하님이 트윗문화를 이야기하면서 변호사를 찾는 트윗을 했습니다.


 김주하 
빼꼼:::;;; 졸리신분~ 손~!! 이렇게 여러분과 대화를 시작한다고 제가 무뇌라고 말씀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심각하게 법적대응도 생각하겠습니다. 제가 올리는 글이 맘에 들지 않으시면 가볍게 언팔을 하세요. 여러분께 묻겠습니다. 제가 무뇌입니까?

 김주하 
트윗을 하고계신 변호사님들께 부탁 말씀 드립니다. 이번일 제 개인이 문제가 아니라 건전한 트윗문화를 위해 공개적으로 트윗분들과 대응했으면 합니다. 도움주실 변호사님계시면 으로 연락처를 알려주세요.


어느 순간 트위터란 세계에서는 트위테리안 사이에 계급과 역활이 주어지게 되었습니다. 이상하지요? 트위터 만큼은 모두가 평등하다고 생각했는데요. 또한 그것이 트위터의 매력인데요. 그런 시절은 지나간지 오래입니다.

김주하님은 과거에도 이슈가 되었던 미아찾기 오 트윗 사건(모르시는 분들은 클릭)이 있었습니다. 조심하심에도 불구하고 워낙 인기인셔서 유명세를 타고 있는 것이죠. 불행히도 더 이상 김주하님의 트윗은 개인의 것이 아닙니다. 이 점을 간과한 것 같습니다. 갑자기 뜬 아이돌 걸그룹처럼 스타가 된 후에 스타의 위치에서의 역활을 받고 아직 본인이 적응하지 못하는 괴리감. 사람들의 기준치에 맞지 않는 것이라 생각이 듭니다.

기업트윗도 유명인 트윗과 비슷합니다. 또한 이러한 현상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기업트윗을 포함, 유명인트윗은 "눈높이에 맞게 트윗해드리냐" 아니면 과감히 "접느냐" 의사결정을 해야 합니다. 이런 이슈를 즐기고 적절히 대처할 마음자세가 있다면 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김주하님은 언팔했습니다. 초보시절엔 신기했는데 시간이 지나니까 저하고는 다른 분이고 취향도 맞지 않기 때문이죠. 트위터 팔로를 하지 않는다고 마치 커뮤니케이션의 낙오자처럼 낙인 찍으며 마녀사냥하는 행태 또한 타진요와 다를게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webplantip.com(어라)
트위터 유저가 1억이라면 1억이상의 소통방식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생각이 다르면 언제까지 안티로 돌변할겁니까? 그 다양성 다름을 인정하면 안될까요?

그리고 공공장소(트위터)에서 무례함은 자신을 욕보이는 일입니다. 공공장소인 타임라인에서 욕설에 가까운 모욕적인 언사들은 길거리에 쓰레기를 버리는 행위와 동일합니다.

조금씩 배려하고 다름과 다양함을 인정하면서 즐겁고 생기있는 트위터가 되었으면 합니다. 우리 여유 좀 갖자구요.(이런 급 마무리를 ㅡ,.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악플을 다는 사람은 원래 나쁜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넷 상에서만 그런 것이 아니라 원래 나쁜 사람! 캠페인으로 안된다면 법적으로 문제를 삼아야한다고 생각하는 1인입니다.
  2. 나는 귀하의 사이트를 방문 사랑하고 공유하는 모든 기능을 알아요. 당신이 사이트와 믿을 수 있습니다. 애쓰세요. 당신이 결과를 얻을 좋겠어.
  3. possibly an individual are certain to get that in every a few.
    www.louisvuittonukme.co.uk
secret


트위터는 휘발성이다. 

트위터는 라디오다


트위터는 참 빠릅니다. 실시간이죠. 빨리 사라집니다. 저도 팔로우가 많아서 home 타임라인은 정말 눈이 부시게 빨리 쌓이죠. 게다가 링크 걸린 트윗들도 많은데 다 열어보지도 못하고 그저 텍스트 형태로 흘러버리죠 

그래서 소개합니다. 바로 paper.li 입니다. 트위터를 눈으로 볼 수 있게 비쥬얼하게 만들어주죠. 아래 캡쳐화면 처럼요.

paper.li

paper.li


머찌죠? 저의 트윗이 한눈에 비쥬얼하게 보여져 버렸습니다. 그냥 트위터 아이디만 입력하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타납니다. 그리 큰 개발 없이 만든 것 같아 카피서비스들이 나오기 좋을 것 같습니다.


로그인 하면 3가지 종류도 신문을 만들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만드는 숫자는 10번 정도 할 수 있어요.

  1. 트위터아이디
  2. 해쉬태그
  3. 트위터 리스트

확정성도 있고 좋지요? 어라? 근데 해쉬태그?? 여기서 다른 생각이 들었습니다. 트윗안에 있는 커뮤니티들은 해쉬태그를 붙이죠? 포스퀘어한국사용자그룹 같은 경우에는 #4sqkr을 붙입니다. 그러면?? 바로 포스퀘어한국사용자그룹 데일리 뉴스가 만들어지는거죠. 이미지도 나오고 링크 걸린 것들의 내용도 나오고 심지어 동영상만 따로 보여주기고 하구요. 

트위터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계신다면 한번 고려해보세요. 포스퀘어한국사용자그룹 데일리 뉴스는 아래와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저는 참 운이 좋은 것 같습니다. 2009 예산군 e-비즈니스 : 블로그 운영코칭에 참여할 수 있어서입니다. 아마도 2009년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한 일은 바로 예산군 블로그 코칭 과정에 참여할 수 있었던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학창시절에 농촌봉사활동을 참가해 세상에서 가장 힘든직업은 바로 농업,농사라는 것을 절실히 깨닫고 왔는데 그런 농사일을 하시면서 인터넷까지 섭렵하시는 그 분들을 보면서 전 코칭을 하러 간 것이 아니라 배우러 간것이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도시 근로자들이 아무리 빡세다지만 농촌의 농사만큼 할까 하는 생각도 해보고요. 도시 근로자들이 아무리 지식이 뛰어나다지만 그분들의 지혜를 따라 갈까 싶기도 하구요. 

열정을 가진 분들에게 인터넷이라는 존재는 그저 익숙하게만 하면 아무런 문제도, 제약도 되지 못했습니다. 제가 가서 그분들에게 알려드린 정보는 그저 작은 팁에 불과했습니다. 

주말이면 아기를 돌보아야 하는 아빠여서 전 과정 매주 참여하지는 못해서 아쉬었습니다.

 마지막 종강파티에서의 각 어르신들의 사연 사연을 들으면서 더 아쉬워져 버렸습니다. ^^ 그래도 트위터 타임라인에서 종종 보이시고 그 분들의 블로그의 변화된 모습도 보이면서 내심 뿌뜻해 했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 과정에 대해 관심을 가지시는 것이 이런 부분이 아닌가 합니다. 

마지막으로 한줄로 후기를 표현한다면 

"듣고 뒤돌아서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실제 활동 상황이 상황판에 나타나는 결과 발생!!"

이상 행운아 코칭 어라였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 재빠르게 트랙백 걸고 갑니당.ㅋㅋㅋ^^
    2010년도 예산에 갈 일이 생길까요~?ㅎㅎ
secret


social web 
1.00 
social media 
1.50
web 2.0 
7.30
 

구글트랜드 (social web,social media,web 2.0) 비교 를 해봤습니다. 트위터 타임라인을 보다가 Market Holic :: Marketing Log by Maxmedic "구글트렌드와 검색을 바탕한 조사에서는 2009년, 소셜미디어가 웹 2.0을 앞지른 것으로 ..." 의 포스트를 보았습니다. 그래서 한번 하나 더 붙여놓았죠. 

web 2.0은 웬지 모르게 old-fashion 인 것 같고 social media는 상종가구요. social web은 태동기인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의 의견은 어떠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possibly an individual are certain to get that in every a few.
    www.louisvuittonukme.co.uk
secret


조시 버노프 초청 온라인 비즈니스 전략 컨퍼런스 후기

먼저 키노트로 KFC 아저씨처럼 생긴 조시님입니다.

잘 안보이시죵?

잘 안보이시죵?


제이미파고가 트위터를 했다고합니다.

사례

바브라스트라이젠드 이펙트 사례는 다 아시죵? 책이 소개된 다소 맥빠지는 알고 있는 사례들을 나열하시더랬습니다. 

고객들의 회사에 대한 내용을 삭제하고나 수정할 수 없는 시대입니다. 그렇다면 기업은 참여해야 한다.

 

그 유명한 사다리 이론을 직접 듣게 되었습니다.

사다리 이론으로 전세계 통계를 보면 영국이 다른 나라에 비해 콘텐츠 만드는데 제일 부끄러워합니다. 잘 안 만드는 모양이에요. 우리나라는 20대 초반에서 창조자 그룹이 약하죠 이유는? 남자들은 군대 가기 때문에 못만등어요ㅜㅜ

인터콘티낸탈 호텔 사례입니다.

잘 오는 방문자들을 300명 모집 하고 회원들에게만 보여지게 합니다.

포커스 그룹으로 운영 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묵고 있는 보통 사람들을 광고에 활용 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스톰호크 와이너리 와인 업종은 인터넷에서 펼치기 어려운 사업입니다. 그러나 그라운드 스웰로 알리려고 했습니다.

[참여] 우리 와인을 시음해봐달라 초청했다 174명에게 쪽찌 보냈더니 596개의 블로그 만들어지고 삼화를 마케팅으로 지속적으로 보여주어서 주위를 환기 시킵니다.

매출의 변화가 100만불->천만불 로 마술이 펼쳐지게 됩니다. 

 

헐쉬즈 쵸콜릿

하우스파티라는 회사와 미국전역에서 파티를하는것이다. 쵸컬릭이 들은 페키지를 보내줍니다. 13만명 사람들을 참여 하게 됩니다.

 

Supporting

델의 서포트 포럼

프레데터(일반 사용자) 라는 사람은 2만개의 포스티을 하게 됩니다. 도와주는 보람을 느낀다고 합니다. 남을 돕는 일은 중독성이 있는가 봅니다. 이것의 경제적 가치는? 백만불 정도 측정 된다고 하네요.

 

[질문] B2B는 어떻게 활용?

오피스 용품 사는 사람들이 공통점이 있는 것을 체크합니다. 어차피 근무시간에 블로그 사이트들을 갖고 사용한다라는 것이다.

인터넷에 대한 사용 수준은 기업의 바이어들의 쓰는 것을 보면 가장 높습니다. 커뮤니티 만들고 참여하고 문제 해결하는 것을 하세요.

 

미디어 업무를 델은각각 부서에서 추진했다가 나중에 합쳐서 중앙부서에서 진행 하게 됩니다. 각 회사마다 맞게 적용시켜야 합니다.

 

2번째 세션

95%소셜 마케팅 비용을 가져갈 것이다. 블로그 마케팅 비용에 비해 반정도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다 비즈니스에서 돈이 어떻게 흐르는지 봐야 하는 슬라이드 계속 보여줍니다. 

캠패인이 아니라 자산이라는 컨셉으로 접근해야 한다. 나중에 가치를 가지는 것으로 인식해야 합니다.

공장 자동화 회사, 등 리드를 의도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로열티를 측정하는 것이 맞다.

 

[질문] B2b기업들의 메시지 컨트롤은?

메시지는 못한다. 회사가 컨트롤할 수 없다.

  1.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아야 하는 것이고
    악풀 때문에 고민하지 마라.
  2. 부정적인 메시지를 줄이고 긍정적인 것으로 퍼뜨릴 수 있다.
    긍정적인 연구 및 통계를 들이대서 또는 친구가 되어서 특별 회의에 초대하는 것 같은 인간과의 관계로 접근해야 합니다.

 

[질문] 조시버노프 자신은 그라운드 스웰 어떻게 활용하냐?

많은 시간을 들여서 쓰지 않는다. 직업과 관련된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그정도다 트위터는 관련된 일 있을 때 페이스복은 한달에 한번 마이스페이스는 1년에 한번 체크한다

 

[질문] 당신이 이야기한 전략 12개는 너무 많다.

목표선정은? 어떻게? 마케팅 메시지를 위주로 해야 한다. 되도로이면 하나를 선정하는게 좋다. 어플리케이션당 목표는 하나로 진행해야 한다. 

 

[질문] 공공기관은 어떻게?

미쿡에서는 놀랄만한 소셜미디어를 활용하고 있다. 오마바가 활용한 사례. 보건 인적자원 서비스 오염된 피덧버터 블로그를 통해서 해결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커뮤니티를 만들어 제안했다. 리더에서부터 이루어져야 가능하다

 

참석 인증 샷

참석 인증 샷

김호/더랩에이치 대표

쿨커뮤니케이션 그라운드 스웰과 기업의 배드뉴스 관리 전략

 

Hohkim.com

경제 위기관리 PR에서 위기관리 배드뉴스 관리입니다. 소셜미디어와 사과는 밀접한 관계가 있습니다. 스트라이젠드 이펙트 삭제하려고 하면 더 주목받는다.(자료 p27,29)  

언론미디어, 소비자 미디어, 기업의 미디어 미디어를 가져야 합니다.

 

은폐의 기술에서 공개의 기술로

전문적 지식, 신뢰도가 있어야 권위의 원칙(설득의 심리학)성립

 

축소의 기술에서 사과의 기술로

소비자가 권리의 증가, 사회적 투명성의 증가, 쌍방향 대화의 증가

기업이 직접 사과하는 동영상이 증가추세에 있습니다.

 

조직의 기술에서 개인의 기술로
대화체의 어조로

폴길린이 배드뉴스에 대한 것에 너무 두려워 하지 말아라.

자기 마당에서 해명하고 사과하는 것이 오히려 콘트롤면에서 좋다.

 

해명의 기술에서 해결의 기술로

모든 기업은 미디어컴퍼니이다. –NBC

평소의 소비자들과 평판을 쌓아야 합니다.

사실만으로는 안된다. 스토리가 있는 관계형성이 되는 홈페이지가 힘입니다.

 

SK커뮤니케이션즈 김현철부장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온라인 마케팅

 

작은 이야기도 재미로 쭉~ 네트웍으로 확산하는 힘입니다.

소셜미디어 광고 시장이 기존 미디어에 비해 3배로 커지고 있다.

광고를 보고 브랜드 커뮤니티에 접속함. 블로그 마케팅은 돈을 써야 하는거다(14p)

30대 후반은 검색을 통해 들어오는 경우가 많다.(15p)

 

네트웍이 묶이면 꺠기 어렵다.(18p)

 

1인미디어+SNS 마케팅

4명만 거치면 싸이월드 에서 만날 수 있다

 

브랜드 미니홈피는 친구처럼 대한다.

 

네이버 브랜드 블로그 서비스 없어졌어요

타운도 마찬가지로 시들시들

브랜드 미니홈피도 좀 잘 안되요.

답글을 바라며 그러나 대기업은 괜찮은데 작은 기업은 계속 커뮤니케이션 감당하기 어렵다.

 

에델만 이중대 이사
소셜미디어 시대의 브랜드 관리

델 에서 소셜 미디어 직원이 40명이었는데 지금은 부서별로 운영하기 때문에 의미가 없습니다. 소셜미디어를 잘 활용하는 기업은 매출 및 수익을 올리는데 의미가 있다.

자동차들이 런칭할 때 페이스북을 많이 활용하는 편입니다.

기업이 트위터를 활용하면 기사에 나갑니다. 트위터 관련 기사가 하루에 30개씩 나가게 됩니다. (눈 번쩍!)

소셜미디어의 참여도는 재무재표와 긍정적인 상관관계가 있습니다.
소셜미디어 대화 참여시 참여의 양 뿐만 아니라 질도 강조해야 합니다.
참여를 측정하기 위해서는 소셜미디어가 모든 직원들의 업무가 되도록 추친해야 합니다.
모든 것을 다 할 수 없다면 작은 것부터 시작하되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합니다.
자신만의 강점을 발견하고 신중하게 끈기있게 소셜 미디어 대화에 참여합니다.

블로그에 비해서 트위터는 전파속도가 10분의 1로 줄었다. 하지 않더라도 모니터링은 필요합니다.

자포스 1,600명 직원 중에 400명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했습니다. 고객들의 불만이 긍정적으로 바뀌었습니다.라는 평가 매트릭스를 만들어야 합니다. 숫자는 힘들다.

대화의 질적인 평가와 양적인 평가를 해야 합니다.

소셜미디어팀, 콘텐츠팀, 소셜미디어 가이드 마련해야 하죠.

 

미디어유 이지선
PR2.0 어디까지 왔나?

미디어 영향력 사이즈 순위 (TV>인터넷>신문)

소셜미디어 아젠다 세팅 사례

 

트위터 에반젤리스트 박정남
트위터마케팅

조시가 트위터가 된다고 말했어요. (사업성이 있다고)

내 주의의 사람들이 던져 주는 정보가 더 중요한 시대입니다.

코기바케뷰 한인2세가 만든것입니다.

 

센프란시스코 트위터

해쉬태그 #thevendor 1명을 뽑아서 상품 주기-> 매출보다 검색 상위에 오른다.

아폴로 관제센터 타임라인으로 교신 내용을 트윗합니다.

스마트폰 대세 아이폰은 모르지만 그것 때문에 하고 있다

트위터 가이드라인은 세워야 합니다.

 

악풀을 견딜 수 있는가? 계속 웃고 있으면 괜찮아질 꺼에요.

의도하지 않은 경험이 제일 빨리 퍼져가는 거 아닌가?

두산 인프라코어 사장님...도와주는데서 희열을 느낍니다. 델의 사례와 유사하죠?

 

미투데이랑 싸이랑 대결구도 미투데이 하반기 마케팅 비용이 상당하다고 합니다.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트랙백  2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업무로 오전에 참석하지 못했던 섹션 내용이 파악이 되네요. 감사드려요. 목요일 행사 오시죠? 그때 다시 인사나누겠슴다!
    • 아~ 그러셨군요 전 계속 계신줄 알았는데요 ㅎㅎ 목요일에 뵙겠습니다. 이거 드레스코드를 어떻게 해야 할지...양복엔 블루 아이덴티티를 표현하기 어려워서요 ㅋ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