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빌 메인 페이지]

[스마트빌 메인 페이지]


스마트빌 - 1. 메인 페이지 이야기

1. 메인 페이지 이야기
2. 새로워진 스마트빌 기능
3. 법제화 콘텐츠
4. 기타 생각나는 이야기
5. 인터뷰

이번에 리뉴얼된 스마트빌 메인 페이지 이야기이다.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업체 메인 페이지]

[전자세금계산서 서비스 업체 메인 페이지]


보통 전자세금계산서 업체들의 메인 페이지를 보면 거의 기능성 페이지에 가깝고 천편일률적이라고 할 수 있다. 업계를 리드해 나가는 1위 업체라면 더이상 과거를 답습하는 것은 아니라고 판단이 여러가지 시장 조사를 통해 결론내렸다.

스마트빌의 여러가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도출하는 과정에서 Core Identity  와 Brand Essence를 나누었다.

  • Core Identity : 네트워크
  • Brand Essence : 널리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 것(홍익인간)

이러한 컨셉을 가지고 1위업체 전략으로 포지셔닝을 잡기로 결론을 내린다. 1위업체는 상위경쟁자가 없기 때문에 고객의 마음을 타겟으로 접근해야 한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결론에 도달하게 되었다.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명확해야 함 -> 명확한 희망목표이미지 형성 -> 브랜드 스토리텔링

그렇다면 스토리텔링은 언제 써야 하는가?


이런 이유로 스마트빌의 스토리를 도입하게 되었다.

기획은 했지만 스토리를 만들어 내는 일이 쉽지 않았다. 회사의 스토리를 만드는 것이 개인 다이어리를 쓰는 것이 아니어서 조심스러웠다. 게다가 전략도 들어가야 하고.

스토리 기획안을 작성하고 여러분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에 내부 직원들부터 인터뷰에 들어갔다. 처음 사업을 시작했을 때의 분위기와 티핑포인트, 터닝포인트를 만들어낸 스토리를 수집했다. 특히 처음 사업을 제안해서 지금까지 이끌고 계신 상무님과의 인터뷰가 인상 깊었다.

그리고 마케팅팀에 협조를 구해 외부 미팅을 나가야 했다.

내부야 모두 아는 사람들이고 편하게 들으면 되지만 외부가 문제였다. 예상 질문들을 챙기고 사진도 삽입하기로 해서 직접 카메라를 들고 가서 정중히 부탁을 드려 찍어야 했다. 사진찍는 것이 익숙치 않은 분들은 불쾌할 수도 있었는데 선정된 회사 담당자분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잘 끝낼 수 있었다. 다만 한분이 전신사진을 적극적(?)으로 고사하셔서 그분이 기억에 남는다.

한가지 또 좋았던 것은 외부로 미팅을 다니면서 평소에 바쁜 일정 등으로 인해 대화하기 힘든 마케팅 부서원들과 오며 가며 이런 저런 이야기할 수 있어서 소중한 시간이었다.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손이 가야 하는 작업이었으나 기존과는 다른 느낌의 색다른 작업이서  메인페이지의 비쥬얼스토리가 애착이 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요즘에는 여기저기서 브랜드 스토리텔링을 도입한 사례들을 종종 볼 수 있더군요.
    얼마 전에는 어떤 레스토랑에서도 이것의 사례를 본 적이 있지요.
secret
나쁜 사마리아인들나쁜 사마리아인들 - 10점
장하준 지음, 이순희 옮김/부키

나쁜 사마리아인들 을 읽다가 눈에 번쩍 뜨이는 스토리 텔링이 있어 그 부분만 옮겨 본다.

나는 1963년 10월 7일 이렇게 세계에서 손꼽힐 정도로 가난한 나라였던 한국에서 태어났다.
현재의 나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부유한 국가의 국민이다.

내가 태어난 해부터 지금까지 한국의 1인당 소득은 구매력 관점에서 볼 때 약14배 증가했는데,
이와 똑같은 결과를 달성하는데

영국은 (18세기후반부터 현재까지) 2세기
미국은 (1860년대부터 현재까지) 1.5세기가 걸렸다.

결국 내가 40년 남짓한 인생을 살면서 목격한 물질적인 향상의 추이로 따져 보자면,

나는 조지 3세가 왕위에 올랐을 때 태어난 영국 노인이나,
에이브러햄 링컨이 대통령으로 재임랄 때 태어난 미국인 할아버지로 인생을 시작한 것이나 다름없다.
 

신해철이 그랬다. 우리나라는 천민자본주의에서 살고 있다고 맞다. 경제발전에 모든 목표가 맞추어져 있어 나머지 가치들은 존중받지 못하고 목소리를 못내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잘 살게 된 것은 사실이다. 그래서 미네르바가 구속되는 안타까운 현실이 보기 좋지 않다.

그렇다고 이만큼도 못살고 아프리카의 어느 나라들처럼 먹을 것조차 힘겨운 나라들에 비하면 이렇게라도 불평하고 살 수 있게 된 지금의 형편이 더 좋지 않은가?

난 이런 큰 의미에서 옳은 발향으로 발전 하고 있고 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 믿고 싶다.
우린 남들이 200년 동안 이룬것을 단 40년만에 이루지 않았는가?

마지막으로 내 친구의 말처럼 "점쟁이도 다 잡아가라~"





http://www.webplantip.com
2009-01-09T03:47:190.31010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신화창조의 비밀 스토리10점


스토리텔링 브랜드 담당자를 위한 10가지 가이드 라인

1. 브랜드는 기업과 고객을 이어주는 실제적이며 확실한 연결고리다.
- 그 기업에 대한 이미지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2. 기본 줄거리나 플롯을 유지하라.
- 잘된 드라마를 보면 이해가 갈 것이다. 최근의 에덴의 동쪽이 작가 교체 후 격는 홍역도 비슷한 예가 될 것이다.

3. 스토리를 전달하고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라
- 어떤 홍보를 하는 지하철 외판원처럼은 아니다.

4. 복잡한 메세지는 피하라.
- 최근 회사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정의하는 자리에서 간단한 영문으로 된 메세지를 발표했으나 오히려 간단하긴 하지만 영어로 되어 큰 지지를 받지 못했다. 떄로는 간단하지만 그 소재/형식은 때에 따라서 취사선택해야 한다.

5. '휼륭한'캐릭터는 그저 '좋은'스토리와 훌륭한 스토리를 구분 짓는다.
- KFC의 할아버지 캐릭터?

6. 브랜드는 가치를 전달해야 한다.
- 어찌보면 뜬 구름 잡는 것일지도 있으나 철학의 영구성/일관성 의미를 두고 싶다.

7. 브랜드 스토리의 시간범위(time horizon)가 브랜드의 특징 및 성격과 연결되어야 한다.
- 처음 시작하는 브랜드와 중간 위치에 있는 브랜드 그리고 몰락하는 브랜드에 맞는 스토리가 나타나야 할 것이다.

8. 모든 스토리는 재미 있어야 한다.
- 소개팅에서 그녀에게 웃음끼가 보인다면 그건 반은 먹고 들어가는 것이다.

9. 브랜드는 가치를 전달하는 매개체가 되기도 하지만 특징이나 성격을 전달하기도 한다.
- 서브 스토리 라인들이 그런 역활을 하는 것일게다.

10. 마지막으로 대부분의 스토리텔링에서 갈등은 중요한 요소지만 브랜딩에서는 갈등을 확실하게 통제하고 관리해야 한다.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12년차 맨체스터의 유니폼 매니져가 호나우도의 유니폼을 입고 최상의 기술을 보여 주다가 호나우도에게 걸려 계면쩍어 하는 장면이 압권

간만에 크게 웃어 봤다.

평범한 사람과 스타의 코믹한 만남의 스토리 훌륭하다.

나이키 사이트에 가면 박지성의 세련된 모습도 함께 할 수 있다.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얼마전 부사수에게 배너를 기획하라고 했더니 몇가지 사항을 누락하고 가지고 와서 정리 차원에서 적어 본다.

네이버에서 배너들을 여러개 보니
* 배너 유형
 1. 스토리 텔링 배너
 2. 단 배너
 3. 동영상 배너

* 배너에 포함 되어야 할 요소
 1. 일시
 2. 배너 이름
 3. 카피
 
* 기타 : 꼭 바로가기 링크가 될 것 같은 이미지/형식 

스토리 텔링 배너
동영상이든 컷 단위의 배너든 어느 이야기를 풀어가며 주목도를 높이는 이야기가 되었든 플래시등 기술을 쓰던 그 아이디어를 내는 배너가 많이 늘은 것 같지만
가끔 어처구니 없게 만든 배너도 종종 눈에 띈다.

배너를 기획할 때마다 그러한 스토리 라인을 만들어 내는 것이 고통 스럽다.
어디 학원이라도 등록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자꾸 든다.

어떻게 갈수록 기획은 어려워지는 것인지...

p.s 차라리 움직이지 않고 단순 포스터 처럼 표현되어 있는 배너에 눈길이 가는건 노이즈, 잡음을 없앴기 때문일까?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