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2주마다 금요일에 소셜미디어 관련 칼럼을 쓰게 된 소셜웹기획자 현웅재입니다. 앞으로 소셜웹에 각종 이슈 및 트랜드에 대해서 이야기를 할 참입니다. 아~ 인터넷이 이렇게 돌아가고 있구나 하는 감을 잡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요로케 이 글을 송고할 때가 생겼습니다. 2012여수세계박람회 에 한달에 2번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오늘 이야기는 세간에 화재가 되고 있는 "구글플러스" 입니다.

SNS

SNS

일단 제가 좀 복잡해졌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소셜미디어가 많은데요. 그 와중에 구글 플러스가 심상지 않은 포스로 등장했으니 말입니다. 정말 너무흐 많아요. 지난달 6월 29일에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구글플러스가 시장조사 기업 컴스코어에 따르면 서비스 개시 3주만에 사용자 2천만명을 돌파하였습니다. 시범서비스 즉 베타버전에 친구가 추천해야만 가입할 수 있는 구글의 전형적인 서비스 오픈 형태임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SNS(Social Networking Service)의 네트워킹 효과의 파급력을 확인 할 수 있는 수치입니다. 

  • 7월 4일 170만 명 의 제한된 테스터로 시작
  • 7월 10일 730만 명
  • 7월 12일 950만 명
  • 7월 16일에는 거의 2천만 명 에 육박


사이트통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Experian Hitwise 에 따르면 미국내 소셜네트워킹 사이트 순위가 42위이고 인터넷순위는 638위라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구글웨이브나 구글버즈에 대한 실패를 단번에 만회하려는 듯한 기세입니다.


또하나 재미있는 통계(socialstatistics.com)는 구글플러스 가입자 중(7월27일 기준) 남성이 86.2% 여성은 12.4%으로 나타났습니다. 거의 남탕에 가깝다고 보면 됩니다. 그 유명한 구글의 래리페이지님이 직접 하루에 10억건의 정보가 공유된다고 자랑을 하셨어요. 숫자만큼은 놀랍습니다. SNS에 여성 가입자가 많아야 성공한다는 기존의 틀을 깰 수 있을지 이렇게 많은 남성 사용자로 계속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이 됩니다. 



그렇다면 구글플러스는 어떻게 구성이 되어 있을까요?


  • 서클
    서클은 트위터의 리스트 기능과 흡사합니다. 페이스북처럼 소위 "1촌" 과 같이 서로 친구 수락을 해서 관계가 되는 것이 아닌 관심있는 사람의 글을 따로 구분을 해서 모아서 보는 기능을 합니다. 일종의 RSS리더기 같은 역활도 합니다. 저는 복잡했던 트위터,페이스북의 인맥들을 서클을 통해 따로 분류를 해서 보니 꽤 쾌적한 환경에서 그들의 글을 볼 수 있어서 편했습니다.

    서클

    서클


    이렇게 친구들을 마우스로 끌어서 해당 써클(리스트)에 쉽게 추가할 수 있습니다. 정말 UI(User Interface)가 편리합니다. 

  • 수다방
    수다방은 단체 온라인 체팅을 말합니다. 페이스북은 1:1기능만 제공하는 반면 구글플러스의 수다방은 N:N의 문자 채팅 뿐만 아니라 화상채팅도 가능합니다.

    수다방

    수다방


    아직 우리나라는 채팅방(?)이 활성화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몇번 못해봤는데요. 혹시 같이 하실 분 있으신가요? ^^;

  • 스파크
    스파크는 구글 알리미와 흡사한 서비스입니다. 특정 키워드를 등록하면 그 키워드에 맞는 콘텐츠들을 검색해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현웅재"라고 등록하면 현웅재에 관련된 콘텐츠를 볼 수 있고 또한 다른 친구들에게 공유할 수 있습니다.

스파크

스파크


한 3주~4주 직접 써보니 트위터의 팔로워 기능과 같은 써클이 큰 장벽없이 친구들을 분류할 수 있어서 편리했습니다. 저는 기존의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친구들 중 정말 팔로워야 할 사람들을 구분할 수 있어 쾌적한 정보를 볼 수 있는 점이 매력적이었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중간 지점에 잘 놓인 서비스로 판단이 됩니다. 물론 활용하는 분들에게 달려 있는 것이겠죠? 

마지막으로 모바일에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안드로이드 버전이 먼저 나왔는데 아이폰 버전으로도 얼마전에 출시가 되어서 사용 가능합니다. 해당 앱스토어에 가셔서 "google+"를 검색해 보세요. 모바일에서는 특히 포스퀘어(foursquare) 같은 위치기반 서비스(LBS)처럼 위치를 찍어 친구에게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정말 마지막으로...구글플러스가 구플,구뿔,구플러,쥐뿔 등 다양한 형태로 불리워지고 있습니다. 어떤 표현이 좋을까요? 참, 혹시라도 구글플러스를 써보고 싶으신 분은 아래 댓글로 이메일을 남겨주시면 초대장 발송해드리겠습니다.

참고 사이트는 아래에 링크를 걸어놨습니다. 참고하셔요. 그럼 다음 달에 뵙겠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3개가 달렸습니다.
  1. 글 잘 보았습니다.


    제가 안드로이드 어플없이 g+에서 초보로 활동하는데 사진을 올릴수가 없어서 어플을 다운받아 깔았는데...사용하지 않는(초대장이 없는) 계정으로 어플이 깔리는데 왜 그런지요?
    아니면 이계정으로 다시 초대받아야 하나요?
  2. 글 잘 보았습니다. 저도 넘 써보고 싶은데, elvina@naver.com 감사합니다 :)
  3. 비밀댓글입니다
  4. 비밀댓글입니다
  5. Sung Yoon Chung 2011.08.17 06:39 신고
    G+ 사용해보고 싶습니다. 초대 부탁드립니다. behappy0324@gmail.com 감사합니다.
  6. I love what youve got to say. But maybe you could a little more in the way of content so people could connect with it better. Youve got an awful lot of text for only having 1 or 2 images. Maybe you could space it out better?
    Hello, i read your blog occasionally and i own a similar one and i was just curious if you get a lot of spam remarks? If so how do you stop it, any plugin or anything you can advise? I get so much lately it's driving me insane so any help is very much appreciated.
    This design is wicked! You definitely know how to keep a reader entertained. Between your wit and your videos, I was almost moved to start my own blog (well, almost...HaHa!) Fantastic job. I really loved what you had to say, and more than that, how you presented it. Too cool!
    I'm really enjoying the design and layout of your blog.
    know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me (Michael Ling ) http://www.marklinecatering.com or

    http://www.chinacateringequipment.com
  7. 정말 마지막으로...구글플러스가 구플,구뿔,구플러,쥐뿔 등 다양한 형태로 불리워지고 있습니다. 어떤 표현이 좋을까요? 참, 혹시라도 구글플러스를 써보고 싶으신 분은 아래 댓글로 이메일을 남겨주시면 초대장 발송해드리겠습니다.
  8. I love what youve got to say. But maybe you could a little more in the way of content so people could connect with it better. Youve got an awful lot of text for only having 1 or 2 images. Maybe you could space it out better?
  9. 伟大的职位,感谢分享这么好的信息,这确实是非常有用的,再次感谢。
  10. I는 4 새로운 P215/65/R16 MC-440 Mastercraft의 타이어를 구입 한 타이어 완벽하게 수행하고 분리 제 300 C too.At 50-55 시속 한쪽 타이어 자국이 약간 파멸의 길에 차를 원인에 대한 새로운 세트를 구입 고려하지만, 보관 된 통제하에. 상당한는 공기를 보유하고 있지만 결을 잃게 할 수있는 타이어의 원인을 결정하기 위해 쿠퍼의 조사 보고서를 기다리는 펜더와 도어에 손상되었습니다. 3 다른 타이어는 그대로입니다.
  11. possibly an individual are certain to get that in every a few.
    www.louisvuittonukme.co.uk
  12. 2. 난 내가 여러 기사와이 사이트에서 게시 글을보고 여기가이 사이트의 새로운 사용자입니다, 그들 중 일부는 당신이 다음 기사에서이 주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희망에 더 많은 관심을 관심을.
  13. 블로그의 게스트로 반갑다, 더 신뢰성있는 기사를 기대 할 수있는 듯하고 우리 모두가 우리와 함께 공유 할 수있는 많은 좋은 기사, 블로그를 감사 할 생각합니다.
  14. 5 시속 한쪽 타이어 자국이 약간 파멸의 길에 차를 원인에 대한 새로운 세트를 구입 고려하지만, 보관 된 통제하에. 상당한는 공기를 보유하고 있지만 결을 잃게 할 수있는 타이어의 원인을 결정하기 위해 쿠퍼의 조사 보고서를 기다리는 펜더와 도어에 손상되었습니다. 3 다른 타이어는 그대로입니다.
  15. I wanted to leave a little comment to support you and wish you a good continuation. Wishing you the best of luck for all your blogging efforts.
  16. 정말이 윤리에서 얻을 수 있습니다. 이 함께 제공과 옵션은 무한합니다. 이 일에 아주 잘 했어.
  17. 당신은 거기에 특정 신뢰할 수있는 포인트를 완료했습니다. 나는이 주제에 대한 검색을했고 거의 모든 사람이 귀하의 블로그에 동의합니다 발견했습니다.
secret

활동하는 클럽 중에 IT와는 전혀 상관이 없는 클럽이 있어 그 분들을 대상으로 개념설명을 하고자 합니다.

지난 글에서 SaaS에 관한 이야기를 나름 신선하게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제 맘대로 하는것이 먹혔네요.

이번엔 트위터(Twitter)입니다.
트위터는 조금 들어보신 분도 계실 겁니다. 김연아가 쓴다고 화제가 되고 얼마전 MB도 소통을 위해 쓰도록 고려해 보겠다. 라고 했었죠 ㅡ,.ㅡ (고려는 씨불)

2009 Business Blog Summit 세미나가 있어 참석했었습니다. 모랄까요? 세미나는 보통 재미가 없는게 보통입니다. 그런데 저는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됩니다. 심심하니까 트위터로 생중계나 해야지 하고 트위터질을 하고 있는데 그 자리에 저와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이 몇분이 계셔서 동시에 그 세미나 상황을 중계하고 평가가 하고 있는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그럼 그게 뭔데? 채팅이야? 게시판이야? 아님 블로그야? 카페야? 넷 다 맞습니다.

위키피디아의 정의로 트위터(twitter)는 무료 소셜 네트워킹마이크로-블로깅 서비스이다. 사용자들은 단문 메시지 서비스, 인스턴트 메신저, 이메일 등을 통해 "트위트"(140바이트 한도 내의 문자, 다른 말로 업데이트)를 트위터 웹사이트로 보낼 수 있다. 트위트는 사용자의 프로파일 페이지에 표시되며, 또한 이 트위트는 다른 사용자들에게로 전달된다.

트위터는 140자의 마이크로(작은) 블로그 서비스입니다. 직접 사용하지 않고는 감도 오지 않습니다. 서비스 사이트 모양은 140바이트를 쓸 수 있는 댓글 모양의 단순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사용방법은 그냥 그 댓글입력박스 처럼 생긴 곳에 모라고마라고 쓰는게 다입니다. 우리나라 싸이 일촌보다 좀 약한 "follow"로 관계를 맺고 그들이 떠드는 것을 스토커(?) 처럼 볼수도 있고 같이 참여 할 수도 있습니다. 그게 다입니다.

예를들어 지하철에서 여기저기 씨끌씨끌 대화 한다고 했을 때 가만히 듣고 있어도 되고 자기한테 해당되거나 하고 싶은 말이 있으면 불쑥 끼어들어 이야기 하는 현상입니다. (노약자석 할머니 할아버지가 대화 하듯이)

이런 단순한 서비스가 미쿡에서 난리입니다. 서비스 시작한지 1년이 좀 넘었는데 2,000만 가까이 사용자가 사용하고 있습니다. 미국 대선 때 소셜미디어로써 오바마가 사용해서 한번 이슈가 되고 이번에 이란 대선 때문에 또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에 관한 에피소드 중 재미 있는 이야기 하나 해드릴께요.

Ashton(데미무어의 연하남푠)과 CNN의 1,000,000 followers 대결은 정말 대단했다고 합니다.
이 대결하기 얼마전쯤에 Ashton이 슬쩍, 자기가 Obama보다 follower 많다고 자랑했었어요.
그러다가 Followers 숫자에 탄력이 붙은 Ashton이 CNN에게 야, 누가먼저 1,000,000 followers 생기나 한번 해볼래? 이렇게 살짝 깐죽(?)거렸고, 이에 Larry King(CNN 방송인)이 오냐 함 해보자라고 붙어줬고,나중에 Ashton이 경품걸고 ㅎㅎ

결국 Ashton이 이겼답니다. 거대 미디어 그룹하고 붙어서...ㅋ

우리나라에서는 얼마전 블로그 시국선언을 하기도 했는데, 그 시작은 트위터에서 단 일주일에 400명이 모여서 시국선언을 한 사례가 있습니다.

미국은 열풍을 넘어 광풍 수준이라고 하구요. 문화로까지 발전한 양상입니다.

언론들은 트위터로 뉴스를 소비하게 만들고 많은 팔로워들을 가진 영향력 자들은 그것으로 자신의 미디어 파워를 과시하기도 하구요. 트위터로 고객센터를 운영하기도 하고 Dell은 물건을 팔기도 하구요. 소셜미디어의 "빅뱅"으로 비즈니스 마케팅쪽으로 무한하게 활용되고 있는 시점입니다.

게다가 스마트폰과 결합하면서 언제나 아무데서나 트위터질을 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과 연결되면서 그 폭발성은 상상하기도 어렵게 되었습니다. 앞에서 이야기한 140바이트라는 것이 모바일 문자 입력 범위거든요. 우리나라보다 많죠?

이제 트위터에 세계로 입문하시죠. 일단 회원가입하시고 저 팔로우 해주세요 ㅎㅎ
http://twitter.com/hyunwungja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트랙백  4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이상하게 갑자기 제 블로그 유입경로에 순식간에 트위터가 떠서 가봤더니.. 어떤곳인지

    좀처럼 알수 없더라구요...그냥 댓글놀이??를 말하는 건가요???
    • 넹 그렇게 볼 수 도 있을 것 같습니다. 기존의 댓글 놀이가 1:n 이 었다면 트위터는 n:n 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 트위터 관련 글들이 많으니 한번 찾아서 보시면 이해가 되실 것 같습니다.

      아~! Ludens님 블로그에 자세한 셜명이 있습니다. http://twitterian.co.cc/category/Twitter
  2. 저도 요즘 트위터에 약간 중독되었습니다. 무엇보다 간편하고, 플로우 차트같이 쭉 읽어보면 재밌기도 하구요. 팔로우 따라가는 것도 재밌구요 ㅋ
secret
언론에 소개된 "2009 블로그로 살아남다."가 이제 언론과 방송에 노출이 되고 있다.
오늘 그 일환으로 블로그 출판 마케팅2.0 모임이 있을 예정이다.
지금은 아무 생각이 없는데 과연...어떤 그림들이 그려질지 기대가 된다.



[전자신문] 2월 10일자 SNS사이트서 만난 블로거 29명 공동 출간
출판 기념회 단체촬영이 머찌게 올라간 기사

[Kmobile] 2월 10일자 블로거들, SNS로 책 출판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SNS=Social Networking Site)에서 만난 29명의 블로거들이 다양한 온라인 툴을 활용해 단 한달 만에 책을 만들어냈다.

[독서신문] 2월 10일자 “나도 책 내볼까?”
여러 출판사에서 직접 컨택이 들어오고 있다는 기사

[EBS] 한영애의 문화 한페이지
바로 듣기 주소
http://home.ebs.co.kr/servlet/wizard.servlet.admin.program.vodaodListServlet?client_id=null&command=aodplayer2&charge=A&program_id=BP0PHPK0000000035&step_no=0001&seq=3017428&type

[연합뉴스] SNS 블로거 29명 책 펴내
문화, 블로그 기술, 비즈니스, 학습, 기업 등의 주제를 놓고 29명의 회원들이 쓴 글들을 모았으며 회원들은 해당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뒤 트랙백으로 한 데 모아 책을 제작했다는 내용

[오라뉴스] 링크나우 블로거 29명, 책 공동 발행
2번째 책도 준비중이라는 내용

[블로터닷넷] 블로거들의 작은 실험 ‘출판 2.0 프로젝트’
전문 출판사가 아닌 블로거들의 힘으로 제작되었다는 내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어라
웹 서비스기획과 소셜웹에 대해 연구하고 실무지식을 공유하는 현웅재의 블로그 since 08.1.28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우왓~제 글도 있어요 ㅋㅋㅋ
  2. 언론에 소개된 "2009 블로그로 살아남다."가 이제 언론과 방송에 노출이 되고 있다.
    오늘 그 일환으로 블로그 출판 마케팅
secret